정치/경제부 동 산증 권금융인터뷰무 역법 률기 타
PHOTO News
사회문화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3.01.30 [13:33]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PHOTO News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PHOTO News >
골든볼 이강인 "형들과 함께해서 행복했다…모든 순간이 추억"
 
베트남투데이

"골든볼은 대표팀 모두가 받은 상…방학을 즐기고 싶어"

 

▲    질문에 답하는 이강인(영종도=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U20 대표팀의 이강인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6.17 ryousanta@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폴란드에 도착할 때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 모든 순간이 좋은 추억이었습니다."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선수 최초로 골든볼을 차지한 U-20 대표팀의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이 입국장을 나서자 새벽부터 마중을 나와 있던 팬들과 취재진의 카메라에서 일제히 플래시가 터졌다.

 

소녀팬들은 "이강인!"을 외쳤고, 이강인은 팬들의 환호에 미소를 띠며 고개 숙여 인사한 뒤 인터뷰장으로 이동했다.

 

자신에게 집중된 카메라에 잠시 긴장한 듯 어색한 웃음을 지은 이강인은 인터뷰에 나섰다.

 

이강인은 폴란드에서 펼쳐진 U-20 월드컵에서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한국의 결승 진출을 이끌었고, 비록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이번 대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의 수상자가 됐다.

 

한국 남자선수가 FIFA 주관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건 이강인이 '최초'였다.

 

이강인은 준우승 소감을 묻자 "처음 목표를 우승이라고 했지만 끝내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최선을 다해서 후회는 없다"라며 "좋은 추억이고 경험이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    '강인이 없다'(영종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환영행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9.6.17 hama@yna.co.kr

 

 

골든볼 수상자가 된 느낌에 대해선 "그 상황에서는 경기에서 져서 그렇게 기쁘지는 않았다"라고 웃음을 지었다.

 

그는 "좋은 상을 받은 것은 동료와 코칭스태프들의 응원과 도움 때문이다. 그래서 좋은 활약을 보여줄 수 있어서 상을 받게 됐다"라며 "이 상은 나만 받은 게 아니라 모든 팀이 함께 받은 것"이라고 동료에게 공을 돌렸다.

 

이강인은 대표팀의 막내로서 경기 도중에도 형들을 응원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막내형'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이강인은 이에 대해 "경기에서 지면 나는 물론 모두가 슬프게 마련이다. 슬퍼만 한다면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아서 최대한 형들을 응원하고 '괜찮다'라고 말을 해줬다"라고 돌아봤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자 이강인은 "매 순간이 다 기억에 남는다"라며 "폴란드에 도착해서 훈련할 때부터 오늘 마지막 날까지 매 순간 좋은 추억이었다"고 강조했다.

 

국내외 언론의 찬사에 대해선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은 형들이 열심히 뛰어주고 도와주면서 내가 쉽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    '윙크~'(영종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가운데)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6.17 hama@yna.co.kr

 

 

그는 "경기를 뛰지 못한 형들도 그라운드 밖에서 응원을 많이 해줬다. 한국은 물론 폴란드까지 와서 직접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난 2개월의 소집 기간에 행복했다. 형들과 같이 연습하면서 장난도 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누면서 좋은 추억을 쌓았다. 형들과 계속 같이 뛰었으면 좋겠다. 좋은 모습으로 발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강인은 "앞으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로 성장하고 싶다. 대회가 끝난 만큼 가족들과 방학을 즐기고 싶다"며 "언론에서 나의 거취에 대한 이야기가 많지만 지금은 할 이야기가 없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출처,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6/17 [13:25]  최종편집: ⓒ vietnam2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PHOTO News] 윤대통령, 韓정상 첫 나토 연설…“北비핵화 의지 더 강해야” 베트남투데이 2022/06/30/
[PHOTO News] 尹대통령 "IPEF 역내 공동번영 위한 것…韓도 책임 다하겠다" 베트남투데이 2022/05/23/
[PHOTO News] [속보] 윤석열 대통령 취임…“국민이 주인인 나라로 재건할 것” 베트남투데이 2022/05/11/
[PHOTO News]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5년만에 정권교체(종합3보) 베트남투데이 2022/03/10/
[PHOTO News] [우크라 침공] 러, 동·남·북 3면으로 공격…지상군 진입(종합2보) 베트남투데이 2022/02/24/
[PHOTO News] [우크라 일촉즉발] 러, 침입하나…군 진입명령 강수 푸틴 노림수는 베트남투데이 2022/02/22/
[PHOTO News] 中서 韓 쇼트트랙 선수 '반칙왕' 묘사한 영화 개봉…IOC 고발돼 베트남투데이 2022/02/18/
[PHOTO News] 통가 해저화산 쓰나미, 사이판보다 먼 일본서 관측 이유는? 베트남투데이 2022/01/17/
[PHOTO News] 정부, '쥐어짜기'로 요소수 8천37t 확보, 8~9일치분…근본대책은 아직 베트남투데이 2021/11/09/
[PHOTO News] 베트남 총리 "한국기업 애로사항 해결 위해 노력" 베트남투데이 2021/09/15/
[PHOTO News] 韓협력 아프간인 378명, 오늘 오후 인천공항 도착(종합) 베트남투데이 2021/08/26/
[PHOTO News] 조건부 허가받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확진아닌 보조수단"(종합) 베트남투데이 2021/04/23/
[PHOTO News] 바이든, 국무부 차관보에 한국계 엘리엇 강 지명(종합) 베트남투데이 2021/04/14/
[PHOTO News] 반크 "미얀마 군부와 싸울 'SNS 시민군'이 돼 주세요" 베트남투데이 2021/04/02/
[PHOTO News] 日정부 '다케시마의 날' 계기 "독도=일본 땅" 또 억지(종합) 베트남투데이 2021/02/23/
[PHOTO News] WTO 수장에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코로나 대응 최우선"(종합2보) 베트남투데이 2021/02/16/
[PHOTO News] 베트남 공산당 전당대회 개막…차기 지도부 선출 절차 베트남투데이 2021/01/26/
[PHOTO News] 영하 20도 강원에서 부산까지 최강 한파…"전국이 꽁꽁 얼었다" 베트남투데이 2021/01/09/
[PHOTO News] 싱가포르서 코로나19 변이 감염 의심자 2명 추가 발생 베트남투데이 2020/12/31/
[PHOTO News] '설상가상' 영국, 코로나 변종 또 출현…"남아공서 유래" 베트남투데이 2020/12/24/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 2009 베트남 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vietnam2day@vietnam2da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