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부 동 산증 권금융인터뷰무 역법 률기 타사회문화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2.19 [07:03]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PHOTO News
공지사항
정회원자료실
공개자료실
베트남 진출 기업 소식
사건사고
여행정보
골프칼럼
회원게시판
구인구직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PHOTO News >
"폭염이 방화범"…전국서 자연발화 추정 화재 잇따라
 
베트남투데이

39.8도 기록한 제천 공장 큰불…폐기물서 자연발화 추정
깻묵·폐지 야적장에서도 화재…라텍스 물건도 주의해야

 

연일 사상 최고기온을 갈아치우는 기록적인 폭염 속에 자연 발화로 추정되는 화재 사고가 잇따라 안전 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   자연발화 추정 불이 난 제천 원료의약품 제조 공장.

 

2일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37분께 제천시 왕암동의 한 원료 의약품 제조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 불은 공장과 창고 등을 태워 3억5천만원(소방서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2시간 20분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소방과 경찰 인력 230명과 29대의 장비를 투입된 뒤에야 겨우 불길이 잡혔다.

 

소방당국은 "야간작업을 하던 중 공장 야적장에 쌓아놓았던 화장품 고체 폐기물에서 불길이 치솟았다"는 공장 관계자의 진술을 토대로 자연발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천은 이날 오후 2시 26분 수은주가 39.8도까지 치솟는 등 기상 관측 이래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10시 37분께는 전남 여수시 화양면의 한 폐축사에서 불이 나 3시간 만에 진화됐는데, 축사에 쌓아둔 깻묵이 원인이었다.

 

소방당국은 깻묵이 폭염에 발효되면서 온도가 급상승, 저절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     © 베트남투데이

 

같은 날 오후 2시 24분께 목포시 산정동 한 석탄 야적장에서도 자연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야적장에 쌓아둔 석탄 더미에 열이 축적돼 불이 시작된 것이다.

 

고철이나 폐지가 쌓인 야적장에서도 자연발화로 추정되는 불이 잇따랐다.

 

지난달 30일 오전 2시 45분께 전남 영암군 삼호읍의 한 고물상에서 불이 나 5시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겹겹이 쌓여있는 재활용 폐기물 때문에 진화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폭염으로 폐기물 사이에 뜨거운 열기로 인해 자연 발화돼 불이 옮겨붙은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달 24일에는 경기 남양주시 진건읍의 폐지 야적장에서, 25일에는 광주 서구 벽진동의 폐플라스틱 야적장에서 자연발화 추정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라텍스 소재 물건도 자연발화 추정 화재의 원인으로 요주의 대상이다.

 

▲    라텍스 베개 자연발화

 

지난달 24일 오전 10시 41분께 부산 금정구 한 아파트 A씨 집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현장 확인 결과 A씨 집 창가 의자에 놓인 라텍스 소재 베개 위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하늘색 커버가 씌워진 이 베개는 절반가량이 타 이미 갈색으로 변한 상태였다.

 

고온의 직사광선이 베개를 장시간 내리쬐면서 열이 축적돼 베개와 베개가 놓여있던 의자 부분을 태운 것이다.

 

라텍스 소재는 고밀도여서 열 흡수율이 높고 열이 축적되면 빠져나가지 않는 특성이 있어, 햇볕이 내리쬐는 공간에 라텍스 소재 물건을 장시간 두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자연발화는 주변 온도와 습도가 높고 열 축적이 쉬운 상황에서 윤활유, 기름, 퇴비, 음식물, 폐기물에서 많이 나타난다"며 "요즘처럼 폭염이 계속될 때는 저장소 온도를 낮추고 통풍이 잘되도록 하는 등 안전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2 [12:24]  최종편집: ⓒ vietnam2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PHOTO News] "베트남, 2차 북미정상회담 유치 의사 밝혀" 베트남투데이 2018/12/14/
[PHOTO News] 한국, 국가브랜드 가치 2조 달러…세계 10위 베트남투데이 2018/10/23/
[PHOTO News] 문대통령, 68년 만에 조국 찾은 6·25 전사자에 거수경례 베트남투데이 2018/10/01/
[PHOTO News] 남북정상, 백두산 천지 오르다…부부 동반 산책도(종합3보) 베트남투데이 2018/09/20/
[PHOTO News] 文 "남북 첫 비핵화안 합의" 金 "핵무기없는 평화의땅 노력확약" 베트남투데이 2018/09/19/
[PHOTO News]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美남동부 초비상…150만명 대피령(종합) 베트남투데이 2018/09/12/
[PHOTO News] BMW 화재 '바이패스 밸브' 오작동 때문?…실험으로 검증한다 베트남투데이 2018/09/05/
[PHOTO News] '안희정 무죄' 김지은 "끝까지 살아남아 진실 밝힐 것" 베트남투데이 2018/08/14/
[PHOTO News] 2018 아시안게임 축구 일정 공개…한국, 바레인과 15일 첫 경기 베트남투데이 2018/08/14/
[PHOTO News] "폭염이 방화범"…전국서 자연발화 추정 화재 잇따라 베트남투데이 2018/08/02/
[PHOTO News] 발암물질 가능성으로 판매 중지된 고혈압약은? 베트남투데이 2018/07/09/
[PHOTO News] 'G2 충돌' 파장은 어디까지…미중 무역전쟁 문답풀이 베트남투데이 2018/07/06/
[PHOTO News] '깜깜이' 국회특활비…숱한 논란에도 제도개선은 아직 베트남투데이 2018/07/05/
[PHOTO News] "한류 편승?"…베트남서 한국기업으로 위장한 中매장 급증 베트남투데이 2018/06/29/
[PHOTO News] [월드컵] "조현우, 독일을 막다…노이어는 어딜 간 거야?" 베트남투데이 2018/06/28/
[PHOTO News] 트럼프 "김정은과 즉각적인 비핵화 시작하자는 합의문에 서명"(종합) 베트남투데이 2018/06/24/
[PHOTO News] 주한미군 73년 만에 용산서 나간다…평택 시대 개막 베트남투데이 2018/06/21/
[PHOTO News] 인천공항점 새 주인은 누구…면세점 판도 변화 예고 베트남투데이 2018/06/19/
[PHOTO News] 광역단체장 민주 14·한국 2·무소속 1… 與 지방권력도 '접수'(종합4보) 베트남투데이 2018/06/14/
[PHOTO News] 北美 "완전한 비핵화·안전보장" 합의…트럼프 "한미훈련 중단" 베트남투데이 2018/06/12/
1/27
최근 인기기사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 2009 베트남 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  vietnam2day@vietnam2day.com  for more information.